용지부족과 폭발적인 땅값 상승, 다양한 규제로 설 곳을 잃어가는 중소제조업체에게 희망의 불꽃이 타오르기 시작했다.


임충빈 양주시장의 선거공약 일환으로 진행된 신개념 아파트형 공장 ‘양주 테크노시티’는 양주의 미래가치를 선점하고 입주기업과 관내 모든 시민들에게 큰 편익을 제공하겠다는 슬로건으로 이달 27일 기공식을 열어 기업하기 좋은 양주를 만드는 데 크게 일조할 전망이다.


 

20091130152348.jpg

20091130152434.jpg